"아이들 상처 달래는 덴 음악이 특효약" -서울신문

행복나무 | 2012.10.24 14:37 | 조회 2002

아이들 상처 달래는 덴 음악이 특효약

25일 오후 서울 구의동 상가 건물에 있는 작은 강당. 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의 고운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지휘자 조익현씨의 손짓에 맞추어 30명 남짓한 어린이들이 동요나뭇잎배를 부르고 있었다. 조씨가노래는 아주 잘 하는데 얼굴 표정이 너무 심각하다.”면서 “1억원짜리 미소 한번 날려주자.”고 아이들을 독려했다. 까르르 웃던 아이들은 금세반달눈을 그리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지휘자 조익현씨가 그룹홈 어린이들로 구성된행복나무소년소녀합창단을 지도하고 있다. 그룹홈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음악회는 새달 1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새달 12일 세종문화회관서문화나눔

소외된 그룹홈 아이들을 돕기 위해 뜻있는 음악인들이 뭉쳤다. 그룹홈은 사회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결손가정 아동들에게 일반 가정과 비슷한 소규모 생활시설을 제공하는 공동생활 가정이다.

한국음악교육협회와 국제비영리단체협의회(ICNPM), 국내외 음악인 200여명으로 구성된 행복나무장학재단 등은 다음달 1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테시투라(Tessitura) 콘서트를 개최한다. 수익금 전액은 그룹홈 아동청소년을 돕는 데 쓰인다. 테시투라는 이탈리아어로여러 음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하나의 음악을 완성한다.’는 뜻의 음악용어다.

테시투라 콘서트는 다양한 단체들이 협력해 소외계층에는 문화적 혜택과 경제적 도움을 제공하고 대중에게는 양질의 공연을 선사하는 취지로 열리는 공연이다. 외국에서는 일반화된 문화나눔 공연이라고 한다. 지휘자 조씨는이번 음악회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테시투라 콘서트라고 소개했다.

그룹홈 어린이 30여명 합창무대도

그룹홈 어린이들도 음악회에 특별출연한다. 조씨의 제안으로 지난 3월 서울·경기지역 7개 그룹홈 아동 30여명이 오디션을 거쳐행복나무소년소녀합창단을 꾸렸다.

이들은나뭇잎배’ ‘고향땅’ ‘고향의 봄등 동요 3곡을 무대에서 부를 예정이다. 아이들의 노래를 조용히 듣고 있던 청룡동 샘물의집 그룹홈 교사 박은미(22)씨는음악이 아이들의 상처를 달래는 데 특효약이라고 엄지 손가락을 세워 보였다.

경기 군포 하늘둥지 그룹홈의 서모(12)군은 1년 전 아버지의 학대에 시달리다 그룹홈에 왔는데 도벽 증세를 보이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였다.

그러나 노래연습을 하면서 음악적 재능을 발견한 뒤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서군은노래 부르는 시간이 가장 행복하다. 합창단 활동을 계속하면서 가수의 꿈을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그룹홈협의회 조순실 이사장은이번 행사를 계기로 그룹홈 아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글 사진 오달란기자 dallan@seoul.co.kr

기사일자 : 2009-7-28 0:0:0Ⅰ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9개(1/1페이지)
보도자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 12월 28일 SBS 8시 뉴스에 나온 조익현 지휘자 사진 첨부파일 행복나무 2436 2012.12.29 15:51
8 [사람과 이야기] [재능을 나눕시다] 꿈을 키워주는 '행복나무 오케스트라 사진 행복나무 2195 2012.12.28 11:24
7 음악으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 심다 사진 행복나무 2083 2012.12.28 11:18
6 합창하며 더불어 사는 법 배운다 사진 행복나무 2086 2012.12.28 11:07
5 ‘뜨거운 사랑으로 희망을 노래하다’ 행복나무 1986 2012.12.28 10:51
>> "아이들 상처 달래는 덴 음악이 특효약" -서울신문 사진 행복나무 2003 2012.10.24 14:37